2019.04.29. 강원일보 [낡은 한옥·외양간이 갤러리로 화려한 변신]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 (121.♡.252.202) 댓글 0건 조회 1,462회 작성일 19-04-29 15:18

본문


tvlogo2.jpg

[강릉]낡은 한옥·외양간이 갤러리로 화려한 변신

문화·예술가들 강릉서 개업 … 서양화·사진전도 열려

2001.jpg ct1.jpg

2019-4-29 (월) 11면 - 조상원 기자

기자의 다른기사 보기

jm.jpg fontplus.jpg fontminus.jpg newsprint.jpg snsFB.jpg snsTW.jpg snsMT.jpg 

【강릉】올림픽 이후 강릉의 공간이 달라지고 있다.

청년 창업을 통해 강릉의 유휴공간들이 새로운 모양새와 쓰임새로 바뀌는가 하면 문화·예술가들이 중심이 돼 낡은 한옥에 새로운 디자인을 덧씌워 갤러리와 카페 등으로 탈바꿈하고 있다. 

지난 27일 강릉시 운산동에 반짝반짝 스튜디오가 문을 열었다. 낡은 한옥을 새롭게 탈바꿈한 이 공간은 도예가 겸 디자이너인 손문수·유성숙씨 부부가 갤러리를 겸한 디자인·사무공간으로 꾸몄다.

아버지와 딸이 함께 외양간을 고쳐 만든 갤러리 겸 작업공간인 `소집'도 지난 24일 강릉시병산동에 문을 열고 첫 인사를 겸한 `병산동 마을 풍경, 그리고 사람'전을 열고 있다. 

또 막국수 집을 개조해 갤러리 겸 여행자를 위한 카페를 만든 `갤러리 봄아'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. 

이달 한 달 동안 서양화가 임만혁 전에 이어 5월1일부터 작은 자동차 지붕 위까지 온갖 짐을 싣고 여행을 떠나는 서양화가 전영근 전을 준비 중이다. 파랑달협동조합이 구도심인 옥천동에 문을 연 문화점빵도 주목된다. 어릴 적 골목길에 있는 구멍가게를 고스란히 옮겨 놓은 문화점빵은 갤러리와 슈퍼를 접목한 공간이다. 

첫 개관전으로 골방전시 여행작가 김영남씨의 `올라 지구봄' 사진전을 30일까지 개최한다. 또 한 달에 한 번 낮술 모임, 여행과 동네구경을 접목한 프로그램, 하반기에는 골목음악회도 개최할 계획이다. 


조상원기자 [email protected]


500969659b1d46efc23d768236321236_1556561892_55.PNG
 

추천0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톡으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